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연변룡정팀의 2023시즌 돌아본다(3)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2.19일 10:37
-원정 3련패 홈장 1승, 1무로 4점을 벌다



 

제11라운드 광서평과하료팀과 연변팀 간의 경기 장면.

연변룡점팀(이하 연변팀)이 올시즌 가장 힘들었고 기복을 보인 다섯라운드를 꼽으라면 바로 11~15라운드의 경기일 것이다.

제11라운드 경기는 원정경기였는데 상대는 10라운드 불패의 금신으로 슈퍼리그 진출과 갑급리그 우승을 목표로 내세웠던 광서평과하료였다. 거기에 홈장에서 한꼴도 실점하지 않은 기록을 세웠던 광서평과하료는 1만 5,996명의 축구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서 초반부터 연변팀을 심하게 압박했다.

광서평과하료는 전반전 40분 경, 안영가의 선제 꼴과 후반전 52분경, 려품의 기습 꼴로 승리의 고삐를 거머쥐였다. 두꼴 뒤진 연변팀은 선수 교체로 변화를 가져왔고 추격을 멈추지 않았다. 상대편 축구팬들이 웨치는 "광서 3:0! 광서 3:0!" 함성은 연변팀선수들의 귀를 크게 자극했지만 그들은 참고 기회만 노렸다. 마침 69분 경, 꼴문 좌측 25메터 구역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한광휘가 날린 공은 작은 포물선을 그으면서 보기 좋게 상대의 꼴문으로 빨려들어갔다.



 

제12라운드 연변팀 대 심양도시팀간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 있는 연변팀 손군선수.

이는 광서평과하료팀의 올시즌 홈장에서 내준 첫 실점이였다. 비록 1:2로 분패했지만 연변팀의 불굴의 투지와 전술의식은 당지 축구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제12라운드 경기는 홈장전이였는데 상대는 료녕심양도시팀이였다. 막강막하의 실력이였지만 연변팀은 현장을 찾은 1만 4,268명 축구팬들의 응원소리가 멈추지 않는 홈장 우세와 연변 특유의 짧은 패스로 상대를 압박하면서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전은 상대의 강한 수비에 막혀 0:0으로 마쳤으나 후반전 들어 공격이 살아나면서 대방의 문전을 괴롭혔다.

이날 공신은 로장들인 김태연과 손군이였다. 70분 경, 상대 금지구역 안에까지 파고 들어간 김태연이 문전으로 달려들어가는 손군의 발밑에 공을 살짝 밀어주었고 후자가 그대로 꼴문에 꽂아넣었다. 경기 보충시간에 주병욱이 시즌 첫꼴을 작렬시키면서 연변팀은 2:0 승리를 거두었다.



 

제13라운드 광주팀 대 연변팀간 경기장면.

제13라운드는 감독을 전격 교체하고 횔발한 기전술과 속도로 상대를 괴롭히는 청년군단 광주팀이였다. 결국 연변팀은 경기 초반인 13분 경에 릉걸에게 선제꼴을 내주고 추격전을 벌였으나 상대의 전면 방어, 전면 공격의 전술에 빠져들어 위협적인 공격을 조직할 수 없었다. 거기에 어이없는 수비선의 실수로 80분 경에 부끄라한에게 추가꼴을 허락하면서 0:2 참패를 당했다.

이날 현장을 찾은 관중수는 9,936명이였는데 그중에는 백여명의 연변축구팬들도 있었다.

14라운드는 역시 감독을 교체하고 갑급 보존을 목표로 내건 상해가정회룡이였다. 이날 많은 연변축구팬들과 기자들은 연변팀의 승리를 점쳤다. 특히 쟝저후의 1,200여명 (현장 관중 총수 1,620명) 축구팬들이 현장을 찾아 홈장 같은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경기 도중에 갑자기 폭우가 쏟아지면서 변수가 생긴 이날 경기는 상해가정회룡쪽 으로 승기가 기울어졌다. 64분경, 남경도시로부터 빌려온 용병 젭슨이 기회를 놓지지 않고 선제 꼴을 성사시켰고 그 꼴로 상해가정회룡은 시즌 첫승을 거두었다.



 

제14라운드 상해가정회룡팀 대 연변팀 간 경기 장면.

13전 5무, 8패로 5점을 기록했던 상대팀이 기사회생하여 갑급 보존에 성공한 것은 후날 이야기이다.

15라운드 상대는 최종 리그 2위로 슈퍼리그에 진출한 막강한 청도서해안이였다. 연변팀의 시즌 첫 밤경기인 이날, 현장을 찾은 관중수는 1만 6,853명이였다. 강팀과 대적할수록 더 강해지는 연변팀의 본색이 살아나서였을가. 경기 초반부터 강하게 밀고 들어가던 연변팀은 8분 경, 이보가 키커로 나선 프리킥 기회를 놓지지 않았다. 수비선의 왕자 왕붕이 멋진 헤딩슛으로 대방의 꼴망을 갈랐다. 삽시에 경기장은 "승리하자, 연변!", "왕붕! 왕붕!" 환호성으로 흥분의 도가니에 빠졌다.



 

제15라운드 연변팀 대 청도서해안팀 간 경기에서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는 연변팀 팬들.

그러나 기쁨은 잠시였다. 경기 27분에 후안 라미레스에게 동점꼴을 내주고 다시 후반전 68분에 곽의의 먼거리 슛에 추가꼴을 허락한 연변팀은 강팀에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수많은 축구팬들은 손에 땀을 쥐여야 했다. 그러나 그런 안타까움도 잠시였다. 왼쪽 변에서 날이 선 공격을 주도하던 소년장수 리세빈이 구세주로 나선 것은 경기 75분 경이였다. 대방의 혼란한 문전에서 감아차기로 쐐기꼴을 박아넣은 리세빈은 이날 왕붕과 나란히 연변팀의 공신으로 되였다.



 

제15라운드 연변팀 대 청도서해안팀 간 경기에서 선수들이 꼴을 넣자 환호하고 있는 연변팀 감독진.

11~15라운드 5경기는 연변팀에게 있어서 먼거리 이동을 하면서 원정 3련패의 쓴 맛을 씹어삼키면서 홈장 1승 1무를 일궈낸 가장 힘든 시기였다고 할 수 있다.

/길림신문 김태국 김룡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67%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김희철이 전 여자친구 트와이스 모모를 다시 한번 언급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배우 최진혁과 이정은, 정은지가 오랜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형님들과 게스트들은 두 명씩 짝을 지어 드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청도시 정부가 주최하고 청도시 사무국이 주관한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가 최근 서울에서 개최됐다. 교류회는 청도의 투자 기회를 공유하고 청도와 한국 간의 상호련결을 더욱 강화하며 투자 무역을 촉진하고 협력 교류를 심화하기 위해 열렸다. '2024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6월 18일, Nature는 최신 자연지수순위를 발표하였는데 이번에 공포한 순위는 2023년 3월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통계데이터에 기반한 것이다.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의 총 5293개 의료기구가 순위에 올랐으며 그중 중국이 986개였고 사천대학화서병원, 상해인제병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룡년에 룡강을 유람하고 학의 고향에서 만나자', '북국의 좋은 경치, 아름다운 흑룡강', '특색문화관광의 새로운 기회를 공유하고 진흥발전의 새로운 동력에너지를 집결하자'...... 치치할시의 도로, 관광지, 호텔옆, 거리와 골목에는 이러한 표어를 쓴 기발들이 해빛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