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드라마
  • 작게
  • 원본
  • 크게

드라마 '풀하우스' 속편 중국서 제작된다, 내년 1월 촬영

[온바오] | 발행시간: 2015.08.30일 07:23

▲ 드라마 '풀하우스'의 한 장면.

한국과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풀하우스(浪漫满屋)'의 속편이 중국에서 제작된다.

중국 언론의 보도에 다르면 지난 27일 오후 3시, '풀하우스'를 연출했던 표민수 PD가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협력해 내년 1월부터 '풀하우스'의 속편을 촬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표민수 PD는 "'풀하우스' 속편 제작 계획은 2년 전부터 시작됐다"며 "현재 시나리오의 3분의 1 가량이 완성된 상태"라고 밝혔다.

또한 "남자주인공은 최소 이전에 주연을 맡았던 비(Rain)보다 유명한 톱스타가 맡게 될 것이며 여주인공 역시 한국의 유명 톱스타만큼 유명한 톱스타로 섭외해야 하다보니 머리가 아프다"며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하는 조합은 량차오웨이(梁朝伟, 양조위)와 장만위(张曼玉, 장만옥)인데 이들을 섭외하려면 차라리 영화 시나리오를 새로 써야 할 것"이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제작비에 대한 고충도 털어놨다. 표 PD는 "현재 제작비는 1억5천만위안(273억원) 가량으로 책정됐는데 배우들의 출연료만으로 60% 가량을 지출해야 한다"며 "한국에서는 주연급 배우 4명을 캐스팅하는데 출연료로 총투자비의 40~50%가 지출되는데 비하면 현 상황은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표민수 PD는 드라마 '풀하우스'를 비롯해 '넌 내게 반했어', '너는 어느 별에서 왔니', '아이리스2'에 이어 최근의 '프로듀사'에 이르기까지 흥행 드라마를 연출해 국내에서 '마이다스의 손'으로 불리는 스타 PD이다. 비와 송혜교는 드라마 '풀하우스'로 큰 인기를 얻으면서 한류스타로 부상했다. [온바오 강희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5%
10대 0%
20대 7%
30대 41%
40대 3%
50대 0%
60대 3%
70대 0%
여성 45%
10대 3%
20대 10%
30대 21%
40대 7%
50대 0%
60대 3%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