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3명 조선족 사장이 합작하여 해란강민속궁 인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1.18일 11:13
  해란강민속궁, ‘송화호민속궁’으로 개명



  ▲사진설명: 송화호민속궁의 주주로 활약할 주성도(우), 리은(중), 김학철(좌) 사장

  청도 조선족동포들에게 널리 알려진 요리명소 해란강민속궁이 지난해 12월 21일 ‘송화호민속궁’으로 개명하면서 확 달라진 모습으로 고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송화호민속궁은 청도 고진전자회사 총경리 겸 장솔주 총대리를 맡아오던 주성도(고향 교하) 사장과 2012년부터 지모에서 산까치불고집을 차려온 리은(고향 길림)∙ 김학철(고향 상지) 부부가 공동으로 투자하여 운영하게 된다.

  ‘송화호민속궁’은 길림에 있는 인공호수 송화호의 명칭을 따오면서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사랑을 담아 지은 이름이다.

  리은 사장의 소개에 의하면 송화호민숙궁에서는 청도시에서 금상을 수상한 조선족 주방장 태홍철씨를 특별 초빙하여 맛있고 건강에 좋은 다양한 메뉴를 고객들에 정성들여 올리게 되며, 기존 해란강민속궁에서 인기 메뉴로 인기를 끌던 메뉴도 그대로 살린다고 한다.



  송화호민속궁 1층 육탄정 불고기구이에는 신선한 고기맛과 대중화 가격의 삼겹살, 차돌배기, 닭날개, 등심 등 고기구이 메뉴가 위주이다.

  2층은 가족모임, 친구모임 등 소모임에 적합한 단칸방이 15개가 준비되여 있는데 다양한 한식, 중식 음식 주문이 가능하다. 3층 연회장은 음향시설, 인테리어, LED화면 등 시설이 구전하여 결혼, 환갑, 돌잔치와 각종 단체 행사장으로 사용하기 적합하여 다년간 조선족동포들이 각종 모임을 하면서 애용해왔다. 이곳 연회장은 최저 6상부터 예약이 가능하며 최고 300여명 고객을 수용할 수 있다.



  특히 송화호민속궁은 이번에 상호를 새로 바꾸면서 3층 연회장 동쪽으로 노래방 단칸룸 3개를 새로 내오고 고급인테리어를 곧 마무리하는 중에 있으며 대외 영업은 2월 초부터 시작할 예정이라고 한다.

  주성도 사장의 소개에 의하면 코로나 19 영향으로 작년부터 청도에 있는 크고 작은 노래방들이 하나둘 감소되면서 노래할 곳이 마땅치 않아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일상의 피곤과 스테레스를 한곳에서 날릴 수 있는 편리를 제공하고자 노래방을 개설하게 되었다고 한다.



  주 사장과 이 사장은 맛과 서비스, 환경 3박자에 모두 노력을 기울여 ‘송화호’라는 이름이 청도 고객들의 인정과 호평을 받는 음식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흑룡강신문 연해뉴스 리계옥 특약기자, 사진촬영 장금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10%
40대 3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3%
30대 20%
40대 13%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보름 음식안전 보장

보름 음식안전 보장

2월 24일, 하북성 하간시 시장감독관리국 직원이 한 슈퍼마켓에서 식품안전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보름을 앞두고 하북성 하간시시장감독관리국은 명절음식 안전검사를 진행했는데 쇼핑몰, 슈퍼마켓, 농산품시장에서 판매하는 각종 음식에 대해 엄격한 검사를 진행함으

'꽃등 만들며 정월대보름 준비'

'꽃등 만들며 정월대보름 준비'

2월 25일 , 청도 잔교(棧橋) 서점 측은 ‘지금 있는 이 자리서 음력설 보내기’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을 초청해 정월대보름 관련 민속을 체험하고, 꽃등을 만들고, 원소를 빚으며 정월대보름을 맞을 준비를 했다. 소식에 따르면, 이 서점은 올해 음력설 련휴 기간

중국 각지 다채로운 민속 행사로 정월대보름 명절 분위기 물씬

중국 각지 다채로운 민속 행사로 정월대보름 명절 분위기 물씬

정월대보름을 맞이하여 룡춤(舞龙)과 사자춤(舞狮), 노젓기 놀이(划旱船) 등 민속 공연이 사람들에게 전통적인 명절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인민망 한국어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