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연변TV <우리 노래 대잔치> 3.8부녀절 특집무대 마련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3.03일 11:55
● 연변TV 뉴스종합채널: 3월 6일 저녁 7시 45분에 첫방송, 3월7 일 저녁 7시 30분에 재방송

● 연변TV 위성채널: 3월6일 저녁 7시 45분에 첫방송, 3월 7일 7시 35분에 재방송



정채로운 무대를 펼치고 있는 도전자들

3월 2일, 연변 TV 〈우리 노래 대잔치〉3.8국제로동부녀절 특집프로 촬영이 연변텔레비죤방송국 스튜디오에서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

윤일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2시간남짓 이어진 촬영현장은 밖의 꽃샘추위와 다르게 알록달록 고운 민족복장을 입고 나선 관중들과 화려한 꽃무대가 어우러져 봄기운이 물씬 풍겼다.

가정과 사회를 위해 자신을 헌신하면서 아름드리 꽃을 피우고 있는 모든 녀성분들의 명절을 축하하는 것을 취지로 한 이번 무대는 ‘꽃보다 녀인’을 스로건으로, 연변녀성평생교육협회와 함께 펼쳤다.

연변녀성평생교육협회 합창단의 로 막을 올린 축하무대는 자신의 꿈으로 향하는 길에서 힘차게 내달리고 있는 녀성들의 기상을 보여줬다.




이번 무대에는 박희선, 한정숙, 문화옥 등을 비롯한 각 현,시에서 온 10팀의 도전자들이 참가하여 자신이 평소에 갈고 닦은 실력을 한껏 뽐냈다. 이들 중에는 세살 때 산동에서 아버지와 함께 연변에 와서 60년 남짓이 살아온 한족 도전자가 있는가 하면 연변녀성평생교육협회 회원들도 있고 다문화가정팀도 있다.

특히 이번 무대는 그전과 달리 등수를 내지 않고 도전자가 노래를 부른 뒤 바로 선물을 추첨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였다. 독창, 2인창, 독무, 가야금, 댄스 등 다양한 내용으로 꾸며진 무대는 조선족노래가 있는가 하면 한족노래도 있는데  텔레비를 통해 관중들의 귀와 눈을 즐겁게 하는 축제 한마당을 펼치게 된다.

료해에 따르면 이번 무대를 손잡고 펼친 연변녀성평생교육협회는 1999년에 설립되여 오늘날 20기까지 현시대녀성들이 수요하는 신문화단체로 성장하여 왔다. 협회는 공무원, 기업인, 현처량모 등 사회 각 계 녀성들이 모여 건강지식 학습, 애심활동 등 다양한 행사를 펼치면서 조선족녀성문화사업과 사회공익사업에 일조하고 있다.

3.8절 맞이 연변TV 〈우리 노래 대 잔치〉는 연변TV 뉴스종합 채널에서 3월 6일 저녁 7시 45분에 첫방송, 3월 7일 저녁 7시30분에 재방송하게 되며 연변TV 위성채널에서는 3월 6일 저녁 7시45분에 첫방송, 3월 7일 7시 35분에 재방송하게 된다.

/글 사진: 길림신문 리전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