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목단강시 해남조선족향 남라고촌-향촌 천연 잔디 축구장 짱이야!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9.07일 09:19
  공을 몰고 상대수비를 돌파하고 센터링을 올리면 팀원들이 달려와 골을 넣는다. 골을 넣은 팀원들은 얼싸안고 승리를 경축했다.

  "축구도 잘하고 호흡도 잘 맞고 현장에서 경기를 보니 재밌고 실감이 난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남녀로소 팬들의 탄성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 8월 28일 오전 목단강시 서안구 해남조선족향 남라고촌 축구경기장에서 본 장면이다.

  경기장은 목단강 최초의 천연 잔디 축구장이다. "이 축구장은 21일 정식으로 사용에 들어갔으며 향정부와 청화농장(青禾农场), 마을 주민들의 공동 노력으로 4개월여 동안 공사를 진행했습니다." 남라고촌 촌민위원회 책임자 최경철 씨의 소개에 따르면 현재 경기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경기는 8인제의 우정영해컵(荣海杯)리그전으로서 6개 팀이 5주 동안 경기를 하며 매주 일요일에 경기를 한다. 팀 대부분이 목단강 시내에서 왔다.

  천연 잔디 축구장은 인공 잔디 축구장과 느낌이 달라 많은 선수들은 처음에는 적응하지 못했다. "하지만 점점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리창걸 선수는 집 앞에서 천연 잔디 축구장에서 경기를 할 수 있고 스타처럼 부드러운 잔디우에서 다양한 고난도 동작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꿈을 이룬 셈이라고 말했다.

  리창제 선수와 그들의 꿈을 실현시켜준 사람은 청화그룹의 책임자 금벽(金碧) 씨이다. 사실 금벽 씨에게도 이 축구장은 어린 시절 자신의 꿈을 이뤘다.

  "저의 아버지는 체육교원이였는데 운동회 전에는 매번 나를 데리고 운동장을 청소하고 공구로 그라운드에 선을 그었습니다. 한번은 저가 아버지에게 왜 우리 운동장은 텔레비전에서처럼 록색이 아닌가고 물었더니 아버지는 록색이 잔디라고 하시면서 나중에 커서 우리 운동장을 텔레비전에 나오는 것처럼 예쁘게 만들어 보라고 하셨습니다."고 말했다.

  "오늘,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이 꿈을 심어준 아버지께 감사드립니다." 금벽 씨는 앞으로 어른들뿐만 아니라 아이들도 집 앞에서 천연 잔디에서 축구를 찰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축구장의 도입은 마을 주민들의 여가 문화생활을 풍부하게 하는 동시에 효률적인 투자유치방식으로서 본 지역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도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입니다. 축구경기를 목단강 축구 애호가들의 향촌 축구축제로 만들고 싶습니다. 향촌 축구경기를 개최함으로써 향촌 체육 활성화, 향촌 관광 활성화, 향촌 진흥을 도모하고 싶습니다" 최경철 씨는 말했다.

  출처: 흑룡강일보

  편집: 김철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눈강은 대흥안령 이륵호리산(伊勒呼里山)의 중간에서 줄곧 남하하여 치치할시 서북부를 거쳐 강심도를 품에 꼭 안고 있다. 이 강심도가 바로 '눈강의 명주', '학성 도화원'이라는 아름다운 명성을 가진 명월도이다. 인적이 드문 자연섬에서 도시문화관광의 명함장으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글로벌 경제인들 지역사회 선행으로 나눔 실천

글로벌 경제인들 지역사회 선행으로 나눔 실천

6월 17일,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해외무역위원회(삼하) 글로벌 경제인들은 연교애심장애인 복리원을 찾아 복리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년로한 로인들에게 애심을 전하면서 나눔을 실천했다. 이날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해외무역위원회(삼하) 글로벌경제인들은 단체설립 8주

충전 10분이면 500km 주행... 대련, 수소에너지 산업 확 키운다

충전 10분이면 500km 주행... 대련, 수소에너지 산업 확 키운다

료녕성 대련시의 명원(洺源)테크(대련)회사에 들어서면 수소 버스, 수소 트럭 등 수소연료전지 동력 제품이 일렬로 늘어서 눈길을 끈다. 이 중 수소 버스는 '제15회 하계 다보스포럼' 서비스용 차량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수소 충전 10분만에 500여km를 달릴 수 있다.

저가품∙국산품 선호... '618 쇼핑 페스티벌'에 나타난 새로운 소비 트렌드

저가품∙국산품 선호... '618 쇼핑 페스티벌'에 나타난 새로운 소비 트렌드

올해 '618 쇼핑 페스티벌' 기간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는 '저가'를 앞세운 대대적인 프로모션으로 소비자 모시기에 총력을 다했다. 18일 절강성 온주 종합보세구역 징둥 창고에서 직원이 주문에 맞춰 상품을 배송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 '음식∙음료∙일상용품' 대량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