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목단강시 동승조선족촌에서 '시적 삶' 체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7.20일 14:38
  목단강시 도시지역에서 남쪽으로 15km 떨어진 모란봉 관광도로 옆에는 조선족마을인 둥성촌이 있으며 모란봉국가급자연보호구에 위치하고 서쪽은 둥촌하와 마주보고 북쪽은 동승논과 린접해 있다. 독특한 지리적 기후로 여름의 마을도 시원하고 상쾌해졌으며 관광으로 치부의 길을 걷고 부터 동선촌은 활기를 띠고 있다.



  동승촌에 들어서면 청기와 흰 담벼락과 추녀 등성이의 조선족 특색 가옥들이 뒤섞여 있고 마당 사이에 꽃이 만발하고 푸른 나무가 그늘을 이루고 멀지 않은 곳의 강물이 졸졸 흐르고 논밭이 옥야로 산들바람이 출렁이며 벼향기를 보내온다. 주말에 한대 또 한대의 차량이 동승촌으로 떠났고 팀을 무어 함께 려행하는 관광객들은 먹을 것과 쓸 것을 민박집으로 옮기며 떠들썩했다.

  민박 거리를 둘러보면 모자 모양의 가로등, 통나무색 문두, 바람에 흔들리는 색초롱이 조선족의 냄새를 물씬 풍긴다. 민박 건설도 단순히 복사 붙여넣기가 아니라 민박 하나하나에 맞게 자기만의 특색을 만들었다. 이 민박집에는 목욕탕과 련꽃이 있고 저 민박집에는 현무암 인공산이 있으며 작은 채소밭에서 재배한 채소는 곧고 싱싱하며 정자에 앉으면 편안하고 자유롭다.



  "어머니는 마당이 딸린 조용한 집을 좋아하셨는데 오자마자 마음에 들어 돌아갈 생각을 하지 않아요, 우리는 1년 월세를 내고 장기적으로 살려고 합니다. 공기도 좋고 환경도 좋은 곳입니다." 이처럼 일가족이 동승촌에서 년세로 민박을 하는 집은 3가구이고 일일 민박은 주말에도 예약이 꽉 찬 상태이다.

  마을은 비즈니스 환경을 지속적으로 최적화하고 발전 플랫폼을 확장하며 올해 '생방송 기지', '조선족 민족 의상 촬영루' 등 기업을 차례로 유치하여 관광 산업을 고품질 및 브랜드 강화로 촉진했다. 1차, 2차, 3차 산업의 통합을 진정으로 실현하고 산업 사슬에서 다점 부가가치, 재배 및 육종, 심층 가공, 판매 및 문화 관광의 발전을 통해 종합 산업을 형성하여 농산물의 부가가치와 농민의 소득을 높였다. 2022년, 동승촌 리상혁 당지부서기는 전국 농촌 문화와 관광의 인솔자로 선정되였다.



  개울가, 논가 산기슭에 펼쳐진 록지 우에 하얀 천막과 텐트가 풀밭에 흩어진 진주처럼 보이는 이곳은 바로 동승촌의 야영지이다. 모임, 청혼, 생일잔치, 주말이면 환희의 도가니로 변해 사람들이 둘러앉아 술잔치를 즐기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향촌 프로젝트의 특별 자금을 사용하고 구와 진의 강력한 지원을 받아 동승촌은 유휴 농가를 민박집으로 만들고 우수한 지리적 위치와 독특한 자연 환경을 활용하여 문화 관광 산업 프로젝트의 발전을 지속적으로 심화했으며 '청산 민박 거리', '빙설락원', '승화원 꼬치구이', '경독기지' 등 다양한 류형의 향촌진흥 프로젝트를 련속적으로 개선하고 관광, 레저 체험 등 새로운 향촌 관광 형식을 적극적으로 육성했다.



  산업진흥의 출발점과 종착점은 촌민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것이다.동승촌은 전체 인구 1251명 중 95%가 조선족으로 젊고 건장한 사람들은 대부분 외국에 가서 일을 하고 촌에는 로인들이 집에 남아 조선족의 민족적 정취를 간직하고 있다. 동승촌 촌민 리은순은 "옛날에는 마을 젊은이들이 모두 외근을 나갔는데, 요 몇 년 동안 고향의 관광산업이 발전하면서 귀향하는 젊은이들도 점점 많아졌습니다."라고 말했다.

  "새우와 벼이삭이 한 폭의 그림으로 드리워지고 촉촉한 논이 꿈으로 들어온다." 최근 동승촌 촌민들은 논에 가재 묘목을 넣었다. 리상혁당지부서기는 손가락을 꼽으며 기자에게 "동승촌 새우 벼 친전 체험구는 총 투자액이 약 80만원에 달하며 양식재배기지 면적이 약 220만 무, 가재 생산량이 9만여 근, 년간 총 생산량이 250여 만원에 달합니다. 벼 년간 생산량이 18만여 근, 년간 총 생산량이 210여 만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새우벼 친전 체험지구는 '양식+낚시+맛집+레저'를 아우르는 관광 휴양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향촌진흥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80여 명의 촌민들이 직접 재취업하여 집 앞에서 돈을 벌 수 있고 기술을 습득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오늘날 마을 관광상품의 업그레이드뿐만 아니라 농산물의 업그레이드도 이루어지고 있으며 동승촌의 농산물은 정밀가공을 통해 향긋하고 식감이 좋으며 영양이 풍부한 포단미, 배아미 등 유명 새우쌀 브랜드와 전통 '아마니'가 만든 순수수공제조김치, 찰떡 등 조선족 식품을 생산하여 관광객들의 '식사, 숙박, 구매, 오락, 려행' 등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생태관광, 레저오락, 과학보급교육을 아우르는 농업관광 융합 휴가촌 건설을 지속적으로 모색하여 민속 특색의 발전의 길을 걷고 있다.

  출처: 흑룡강신문

  편집:김선화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브브걸 멤버였던 유정이 '브브걸'을 탈퇴하는 심경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유정은 탈퇴 심경을 전하며 "워너뮤직코리아와의 계약이 종료됨과 동시에 브브걸이 아닌 남유정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같이 약속한 게 많은데 이야기를 모두 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사진=나남뉴스 와이프에게는 필요한 신발 한 켤레 사주지 않고 친구들에게는 술자리 비용을 턱턱 내는 고딩엄빠 남편의 모습에 서장훈이 분노했다. 오는 2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38회에서는 김지은, 김정모 청소년 부부가 출연한다. 극과 극 통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장영란이 6번째 눈 성형수술을 받은 뒤 자녀들의 솔직한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2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는 한의사 남편 한창과 두 자녀와 외식에 나선 장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 속 장영란은 아이들이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연합뉴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두고 불거진 사태와 관련해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