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영화
  • 작게
  • 원본
  • 크게

"매진될 줄 알았다" 엄정화, 콘서트 티켓 판매 부진에 의기소침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12.04일 14:10



기사내용과 무관한 사진 = 이미지 나남뉴스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콘서트 티켓 판매가 부진하다고 말하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3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 ‘정화도 놀란 ’가수 인간실격‘의 밤낮으로 돈을 벌 수 있는 단 한 가지의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은 엄정화와 카더가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엄정화는 23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정재형은 엄정화의 콘서트 개최를 언급하며 "이번에 공연하는 거 조금 더 많이 알리고"라고 전했다.

엄정화가 콘서트를 할 예정이라는 말에 카더가든은 “잘 될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엄정화는 “아니다. 티켓이 아직 다 안 나갔다”고 토로했다.

이에 정재형은 "공연은 정말 매던 하던 사람들이 잘 되는 것 같다. 근데 이걸 23년의 벽을 한꺼번에 허물기에는. 정말 더 많이 알려야 한다"라며 조언했다.

엄정화 "오픈하는 날 반은 나갈거라 생각했는데 어렵더라"



이미지 출처 =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갈무리

엄정화는 "근데 사실 내가 콘서트를 한다고 결정을 하고, 오픈하는 날 그래도 좀 반 이상 나가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어렵더라"라며 속상해했다.

정재형은 “아니다. 영화를 하는 것과 자기 공연을 하는 일은 다르다. (엄정화가) 조금 실망하더라. 그런데 그건 정말 실망할 일이 아니라고 말해줬다. 왜냐하면 기운이 쏙 빠지지 않나. 속이 상하고 음악하는 사람들은 ‘내가 음악을 잘못하고 있나’ 쓸데없는 생각도 든다. 그때 자리를 탁 털어야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나는 재작년에 소극장 표가 한꺼번에 솔드아웃 될 줄 알았는데 안 되더라. 그게 내가 공연을 5년, 8년 만에 하는 거였다. 내가 그때 느낀 게 사람들이 공연을 늘 기다려주지 않는다. 우리는 그 시간이 금방 갔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다른 일이다”며 자신의 경험을 빗대어 위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그렇게 자신만만할 일이 아니라 더 노력해야 된다. 사람들이 '어? 공연했어요?' 또 이런다. 안 알리는 것도 우리 책임이라는 생각이 들고, 나이가 들면 섭섭해하면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엄정화는 “근데 섭섭하다”고 말했고, 정재형은 “섭섭하지. 안다”며 위로했다. 또 엄정화는 “그날 재형이랑 통화했는데, 재형이가 ‘그건 아니야. 사람들이 몰라. 알려야 돼’라고 말해주더라. 그래서 영철이한테 밤에 전화하고 재석이한테도 출연 시켜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엄정화는 12월 9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2023 엄정화 단독 콘서트 - 서울'을 개최한다. 또한 대구와 부산에서도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며 팬들을 가까이 만날 예정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20%
20대 0%
30대 4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이상민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전혀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이날 16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친상 후 오랜만에 외가 친척들을 만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상민은 그동안 친척들과 왕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부르하통하 음악분수‘쇼’국경절 련휴까지

부르하통하 음악분수‘쇼’국경절 련휴까지

6월 15일 19시 30분, 연길시 부르하통하 음악분수 ‘물춤쇼’가 열렸다. 음악분수는 연길시 연길대교와 연서교 사이의 부르하통하 강면에 위치해 있으며 총길이는 158메터이고 너비가 12메터로서 최고 100메터의 물기둥을 분사할 수 있으며 또 음악공연과 함께 ‘룡행천하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집실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신화넷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접실 야외 관경 플래트홈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신화넷 6월 16일, 첫 대중개방일을 맞이한, 상해 홍구 북외탄에 위치한 세계응접실(会客厅)을 많은 시민들이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의 실외 간판 시설의 품질을 한층 향상시키고 경영 환경을 최적화하며 도시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정결, 깔끔, 안전, 질서’의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중한시범구의 도시관리국은 방문 봉사의 수준 제고로 '기업 군중이 만족하는' 도시 관리 봉사 품질 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