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칼럼 > 칼럼
  • 작게
  • 원본
  • 크게

문화대번영의 혜택을 받으려면 대문화에 합세해야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07.05일 09:14
요즘 어디가나 가장 많이 나오는 말이 “문화”라는 말이다. 문화산업은 물론, 기업문화, 음식문화, 여가문화, 복식문화 지어 거의 모든 농작물과 과일에도 “문화”를 붙인다. 진달래문화, 쌀문화, 옥수수문화, 앵두문화, 고추문화…이루다 헤아릴수 없지만 어쨌든 문화에 많은 관심을 가지니 나쁜 일은 아니다. 잘 이끌어만 나간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것은 물론이다.

이는 물론 당과 국가에서 문화를 많이 제창함에 따라 나타나는 현상이겠지만(중국공산당 제17기제5차전원회의에서는 중국공산당 사상 처음으로 문화에 대한 “결의”를 채택했다) 주로는 문화의 힘을 빌어 관광업과 서비스업을 흥성시킴으로써 수요를 증가시켜 경제를 일떠세우자는데 목적이 있겠다. 무릇 경제가 일정한 단계에 이르면 문화에 대한 요구가 자연적으로 높아지게 되고 언터테인먼트를 비롯한 모든 문화의 령역에서 수요와 공급이 거세차게 발전하기 마련이다.

문화에 대한 수요와 그에 따른 공급이 증가하는것은 좋은 일이지만 어쩐지 우리 조선족들의 문화산업이나 문화관련 업종들은 대세에 합류하려는 의지가 약하고 대세에 대한 파악이 늦은듯 하다. 물론 모두 그런것은 아니지만 말이다.

앞으로 중국의 발전은 중공중앙의 의견에 따라 제기된 “1대1로” (실크로드 경제대와 21세기 해상실크로드의 줄임말)의 길을 따라 나가기 마련이고 이에 따라 동북, 서북, 서남은 거세찬 발전의 대세를 몰아오게 될것이다. 이 구상에 따라 전 중국에 몇개의 경제권과 도시군(群)이 이루어지게 되고 따라서 이 대세를 떠나서는 발전을 운운할수 없다. 그러니 이 대세를 타지 않으면 안된다는 말이다.

그러나 돌이켜보면 우리 조선족들의 축제나 문화사업체들은 각자 흩어져 “유격전”을 하고 있는것이나 다름없다. 주류사회와는 어쩐지 좀 동떨어져 있어 합세하지 못하고 있는 느낌이다. 진달래축제는 진달래 축제대로, 두만강축제는 두만강축제대로, 류두축제는 류두축제대로, 길림시조선족민속문화제는 길림시 나름대로. 합작을 한다고 해봤자 상호 관련이 있는 문화사업체들 사이에 오고가는 정도에 불과하다. 설사 한 축제에서 여러 가지 행사를 한다고 해도 서로 별로 련관이 없이 너는 너대로 나는 나대로 하는 상황이다. 공연은 공연대로, 지식세미나는 지식세미나대로, 기업인포럼은 기업인포럼대로 자기 안으로만 눈길을 돌리고 한데 어울려 이루어가는 량성순환의 멋이 적을 뿐만 아니라 그것도 거의 전부 조선족들에 국한되는게 다수다.

자공시(自貢市)의 경우, 자공국제공룡등축제에 아시아경제포럼에서 주관하는 중국축제년회를 유치하여 중국 일류의 문화행사기획인들에게 홍보는 물론 이번 축제년회에 참가한 업체들과 채색등전시합작계약을 체결, 수많은 단체들에서 자공의 채색등전시를 유치할 의향을 보였다. 이뿐만 아니라 채색등전시가 진행되는 한달남짓한 기간에 며칠에 한차례씩 국가급 세미나가 개최됐다.

남방인들은 조건이 없으면 조건을 만드는 능력이 뛰여나다. 그래서 이들은 실크로드를 적어도 세개로 분석하고 있다. 하나는 서안, 돈황을 거쳐 유럽으로 향하는 전래의 실크로드, 다음은 상해 련운항에서 출발하여 남창, 장사, 중경, 귀양을 아울러서 곤명, 인도지나를 통하여 유럽으로 나가는 남쪽 실크로드, 다른 하나는 북경, 천진에서 출발하여 심양, 장춘, 할빈을 지나 만주리, 로씨야를 통해 유럽으로 나가는 북쪽 실크로드를 말한다. 아마 중앙에서도 이를 감안하여 할빈과 장춘에 “신구”라는 특혜를 주었을것이다.

문화도 이와 함께 움직일수 없을가? 각자 나름대로의 작은 타산이 아닌 더 큰 덩치를 만들어 이 “1대1로”에 합세를 한다면 우리의 발전이 더 빨라지고 더 빨리 성장할수 있고 불패의 립지에 서지 않을까?

발전의 혜택을 공유하려면 반드시 대세를 타야 한다. 시대와 어울리지 않는 본위주의적인 사고나 협애한 민족심으로 눈을 가린다면 결국 민족사업은 쇠퇴하지 않을수 없다. 문화 역시 마찬가지이다. 문화대번영의 성과를 공유하고 그 혜택을 받으려면 우선 대문화에 합세해야 한다.

어쩌면 조선족들의 도시화가 심화되는 오늘, 우리들이 문화다양성에 대한 공헌과 출로는 대문화에 합세하여 우리의 특색을 발휘하는 길이 아닐가 생각해본다.

글/전경업 <중국민족>잡지 2006년 3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시사명사 해석

시사명사 해석

▒ 제3회 세계지능대회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제3회 세계지능대회가 천진시 매강회전중심에서 펼쳐졌다. 회의는 ‘지능새시대 진척, 책략과 기회’를 주제로 스마트과학기술산업 ‘1+10’행동방안으로 천진지능화해결방안과 응용전망을 집중 전시했다. 글로벌 경제구조가

알아두면 유식해지는 고사성어

알아두면 유식해지는 고사성어

三寸之辖 삼촌지할 [뜻] 작지만 없어서는 안되는 귀중함, 하찮지만 필요불가결함. [풀이] ‘삼촌’은 약 9센치메터이며 ‘할’은 차바퀴가 축에서 빠지지 않게 하는 쐐기를 말한다. [보기] 비서는 사장의 일고를 모두 파악하고 챙겨주는 삼촌지할의 인물이다. 塞翁之马 새

말이 되는 영어 한마디

말이 되는 영어 한마디

I blew it. (망쳤어.) ◈ How did your interview go? 인터뷰 어땠어? ◈ I blew it. 망쳤어. Blow는 ‘입으로 불다’, ‘기회를 날리다’라는 뜻의 동사이다. Blow의 과거형 blew를 사용해서 I blew it.라고 하면 ‘망쳤다’라는 뜻이 된다. 일을 망치든 시험을 망치든 면접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