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ATM 송금 지연 이어 웨이신 이체도 제한 "왜?"

[온바오] | 발행시간: 2016.10.07일 21:02

[온바오닷컴 ㅣ 박장효 기자] 중국 정부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송금 지연에 이어 모바일 및 SNS를 통한 송금 액수 및 횟수를 제한한다.

베이징청년보(北京青年报) 등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인민은행이 지난 1일 발표한 '지불결제관리 강화, 전신네트워크 신형 위법범죄 관련 사항 방비 통지'(이하 통지)를 통해 "12월 1일부터 온라인 및 모바일 뱅크 또는 알리페이(支付宝, 즈푸바오), 웨이신(微信, 중국판 카카오톡) 등을 통한 송금 액수 및 횟수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통지에 따르면 12월 1일부터 은행에서 개설할 수 있는 개인계좌는 1유형(Ⅰ类户), 2유형(Ⅱ类户), 3유형(Ⅲ类户)으로 나뉜다.

'1유형' 계좌는 사용범위와 금액에 제한을 받지 않는 계좌로 계좌이체를 비롯해 연금, 적립금 납부 등 모든 은행업무를 볼 수 있다. '2유형'은 1유형 계좌와 연동시켜 쓰는 계좌로 주로 예금, 재테크 상품 구매, 공공요금 납부 등에 쓰이는 계좌이며 '3유형'은 인터넷결제에 사용되는 계좌이다.

1인당 '1유형' 계좌는 하나만 개설 가능하며 추가로 신규 계좌를 개설한다면 이는 '2유형' 또는 '3유형'에 해당하게 된다. '3유형' 계좌 역시 1개만 개설 가능하다. 이전에 은행계좌 1개를 개설해 사용하고 있는 고객의 계좌는 '1유형'으로 분류돼 해당 규정이 시행되더라도 은행 서비스 이용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

또한 12월 1일부터는 알리페이, 웨이신을 통한 결제계좌는 1개로 한정되며 해당 결제계좌와 은행계좌 간 하루에 이체할 수 있는 금액과 횟수를 약정해 사용토록 했다. 일일 약정 한도와 횟수를 넘어서면 그날은 더이상 계좌이체를 할 수 없다.

그리고 기업, 개인이 자신의 계좌로 이체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하루 계좌이체 누적 규모가 100만위안(1억7천만원), 30만위안(5천만원)을 넘어서면 은행에서 해당 기업, 개인에게 확인절차를 거친 후 이체를 진행하도록 했다.

이외에도 6개월동안 거래기록이 없는 계좌에 대해서는 잠정적으로 동결하고 은행의 업무 이용을 중단하도록 했다. 해당 계좌는 신분 재확인을 거친 후 다시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인민은행 측은 이번 통지에 대해 "보이스피싱 등 신종범죄 피해를 최소화하고 고객의 계좌정보가 유출돼 악용되는 것을 막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최고인민법원, 최고인민검찰원, 공안부, 공업정보화부, 중국인민은행, 중국은행감독위원회 등 6개 부문은 지난달 23일,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통한 송금의 경우 24시간 지연시킨다는 내용의 '보이스피싱 범죄 방비에 대한 공고'를 발표했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0%
20대 9%
30대 36%
40대 9%
50대 9%
60대 9%
70대 0%
여성 27%
10대 0%
20대 9%
30대 18%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백성열선

백성열선

비영업운행(非营运) 자동차 패쪽을 서로 바꾸려면 문: 본인의 명의 하에 비영업운행 자동차 패쪽이 2개 있습니다. 모두 1년 이상 사용했습니다. 그중 하나는 올해 3월에 중고차 교역을 한 다음 차량관리소에서 보관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두개 자동차 패쪽을 서

장백조선족자치현 로인들 만년을 즐겁게

장백조선족자치현 로인들 만년을 즐겁게

6월15일, 장백조선족자치현 조선족로인협회 민주사회분회에서는 30명의 회원들을 조직해 경치가 수려하고 록음방초 우거진 압록강변의 한 별장에 모여 ‘아버지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주자’‘위대한 아버님들 오래오래 앉으세요’ 를 내용으로 하는 활동을 조직했다. 활동에

60년 감동의 세월 걸어온 '송화강'...“희망의 끈 놓지 않을터”

60년 감동의 세월 걸어온 '송화강'...“희망의 끈 놓지 않을터”

'송화강'잡지 창간 60주년 기념계렬행사 열려 (흑룡강신문=하얼빈) 채복숙 기자= 60돐 생일을 맞은 '송화강'이 그동안 걸어온 감동의 려정을 되돌아보고 앞날을 다지는 의미있는 행사를 가졌다. '송화강'잡지(주필 리호원, 할빈시조선민족예술관 소속) 창간 60주년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