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졸린 뇌를 깨우는 먹을거리 5

[기타] | 발행시간: 2018.01.18일 16:37

현대인들은 직장이나 가정에서 머리를 써야 할 일이 더욱 많아지고 있다. 정신적으로 피곤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힘들고 지친 두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소페미닌닷컴'이 뇌 건강에 좋은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1. 달걀

달걀에는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하다. 달걀은 또한 비타민 D와 E12(두뇌 발달의 조절물질), 콜린(비타민 B 복합체)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콜린은 대사 경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며, 기억력과 인지능력을 증진시키는 신경전달 물질로서 기능한다.

2. 연어, 고등어

연어와 송어, 고등어, 정어리 등의 등 푸른 생선은 인체에 필수 지방산을 공급한다. 오메가-3로 잘 알려진 지방산이다. 두뇌의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뇌세포 사이에서 메시지를 전달하는 신경섬유가 미엘린으로 불리는 지방질에 의해 보호될 필요가 있다.

뇌 신경세포를 둘러싼 백색 지방질 물질인 미엘린은 신경세포를 통해 전달되는 전기신호를 보호해 정보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오메가-3가 이런 미엘린의 생성을 돕는다.

3. 시금치

적은 양의 시금치도 뇌에 경이로운 작용을 할 수 있다. 시금치는 활성산소를 막아주는 항산화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미국 사우스플로리다 대학교 연구팀의 생쥐 실험 결과에선 시금치가 기억력과 학습능력을 동시에 향상시켜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금치의 칼륨 성분은 신경세포 사이의 신호 스피드를 증가시켜 뇌의 대응능력을 높여준다.

4. 베리

과학자들은 블루베리나 블랙베리 등 베리류가 두뇌를 스마트하게 만든다고 주장한다. 영국 리딩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블루베리와 같이 파이토케미컬(식물생리활성 영양물질)이 풍부한 식품은 두뇌 집중력을 높여주고 기억력도 증진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영양사인 로비자 닐슨은 '블루베리와 블랙베리는 파이토케미컬을 다량 함유하고 있고 항산화 및 항염증 성분도 갖고 있어 신경계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기억력 상실을 저지하는데도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5. 토마토

토마토는 일생생활에서 우리가 즐겨먹는 과일이다. 그런데 보다 두뇌를 활력 있게 하기 위해서는 토마토를 좀 더 가까이 둘 필요가 있다.

토마토에 존재하는 항산화 성분인 라이코펜은 뇌세포를 손상시키는 활성산소를 막는 효과가 있다. 뇌세포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할 경우 주의력과 기억력, 문제 해결 능력 등이 유지, 향상될 수 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0%
30대 43%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0%
50대 29%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60년 우리 나라 인구는 얼마나 될까?

2060년 우리 나라 인구는 얼마나 될까?

건국초기, 중국의 인구수는 현재처럼 세계 1위는 아니였다. 당시 우리 나라는 공업생산수준이 비교적 락후하였기에 짧은 시간내에 제고시키기 위해서는 “사람이 힘이다”를 웨쳤다. 이때로부터 우리 나라의 인구는 신속하게 증가되였으며 인구가 폭증하면서 세계적으로

해외 각계, 폭력행각과 외부간섭 규탄

해외 각계, 폭력행각과 외부간섭 규탄

[북경=신화통신] 최근 해외 각계는 향항문제에서 중국 정부의 립장을 지지한다고 재확인하며 향항에서 발생한 폭력사건과 외부세력의 간섭을 규탄하고 향항특별행정구 정부와 경찰이 법에 따라 폭행을 단속하고 향항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표하였다

영국 화교 중국인, ‘향항 독립’ 반대집회 가져

영국 화교 중국인, ‘향항 독립’ 반대집회 가져

[런던=신화통신] 현지시간으로 18일 점심, 영국 런던의 트라팔가광장은 오성붉은기로 가득 메워졌다. 영국 각지에서 모여온 수천명의 화교, 중국인, 류학생들이 이날 런던시 중심 중국성광장에서 출발해 트라팔가광장까지 ‘반폭력, 향항구조’ 평화시위를 진행했다. 우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