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고서적+중고복장’ 독특한 경영모식 젊은 세대에 인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1.12.22일 10:04



안복로 둬좌위 순환상점

“책 사기는 쉽지만 책 읽기는 참 어렵다” 어떻게 할 것인가? 독자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공유했는데 “책을 둬좌위(多抓鱼) 중고서적 온라인가게에 올려놓게 되면 스스로 책을 빨리 볼 수 있다”는 것이였다. 어떤 네티즌은 “둬좌위에서 책을 받는지 가봐야겠다. 받지 않는다면 대개 좋은 책이 아닐 것이다” 라고 총화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온라인업무로 각광을 받고 있고 또 보편적인 환영을 받고 있는 둬좌위는 상해시 안복로에 오프라인 매장을 열기로 결정하였는데 중고 도서와 복장을 판매하는 순환식경제모식을 주로 실시하고 있다.

업계 관찰인사는 단지 얼짱이나 커피 같은 것을 제공하는 왕훙서점들은 쉽게 복제될 수 있지만 독특한 개성을 보여주는 서점은 상응한 가치리념과 생활태도를 가진 사람들을 모이게 하기 때문에 더욱 장원한 시장경쟁력이 있다고 보았다.

홀가분하고 기분 좋은 책구매 체험이야말로 서점의 초심

비록 추운 겨울철이지만 상해시 안복로는 웨딩촬영을 하는 신혼부부들과 동영상을 찍는 왕훙들이 사처에 널려있었다. 경치가 아름답고 많은 브랜드 가게들이 즐비한 이 거리에서 보면 둬좌위 순환상점의 가게모습은 살짝 초라하기까지 하다. 그러나 특별히 소문을 듣고 찾아온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둬좌위 사용호들이 손으로 그린 400여개 로고들을 한데 무어서 만든 벽화 ‘사람마다 고기를 잡으면 고기가 더 많아진다’는 그림앞에 적지 않은 고객들이 모여있었다. 두명의 녀대생 모양의 손님이 금방 촬영을 끝내자 옆에서 기다리고 있던 몇명의 년세있는 관광객들이 인차 그 자리를 차지하고 사진을 찍고 있었다.

층계를 따라 올라가면 2층에 이르는데 이곳은 도서판매구역이였다. 이곳의 공간은 광선이 밝고 공간구조가 간결했다. 책꽂이에는 사회과학, 철학, 문학유서적들이 진렬되여있는가 하면 편폭이 긴 화책이나 촬영집, 전문서적들도 있었으며 세트가 완전한 만화집, 절판된 잡지 등도 있었다. 비록 중고서적들이기는 하지만 사업일군의 까근한 정리와 소독을 거쳐 외관적으로 상태가 모두 괜찮았는바 파손되였거나 낡고 어지러운 책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독자들도 시름놓고 구매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책구입 과정도 매우 편리했는데 고객이 스캔하기만 하면 책 한권의 상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으며 아울러 온라인 구매시와 똑같은 할인혜택을 받을수도 있었다. 만약 무거운 책을 짊어진 채 돌아다니고 싶지 않다면 서점에서 자체로 책을 부쳐보내는 봉사도 받을 수 있는데 스캔하여 이름과 물건받을 주소를 적은 후 금방 산 책을 상점에 남겨두면 택배가 찾아와 책을 부쳐주며 집까지 문전송달까지 가능했다. 둬좌위 가게 직원인 혁음은 기자에게 평소 가게에서는 매일 300권좌우의 책을 팔고 있는데 주말이면 800권까지도 팔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둬좌위의 도서판매량은 주요하게 온라인으로 실현되며 오프라인에서는 고객들에게 좋은 체험을 제공하는 것을 더욱 중요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추천을 위주로 하는 체험과는 달리 서점에서는 아무 목적도 없이 책을 뒤지다가 맘드는 책을 발견하는 재미가 있는데 핸드폰에서는 제공하기 어려운 것이다. 이는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이동 인터넷시대전의 책구매 즐거움을 되찾게 했는데 마치 둬좌위의 설명에서 말한 것처럼 ‘도시의 빌딩사이에서 석양과 달빛을 줏는다’는 내용을 떠올리게 한다.

빠른 시대 절주를 늦춰 놓고 공동한 가치리념을 가진 소비군체를 모이게 하다

도서의 리윤이 비교적 낮은 등 원인으로 현재 적지 않은 오프라인 서점들은 ‘책+커피’ 모식을 리용하고 있다. 둬좌위도 례외가 아니다. 온라인에서는 통상적으로 할인판매의 모식을 사용하고 있다. 리윤공간이 원래 높지 않은데다가 오프라인 가게의 경영성본이 더욱 높기에 기타 상품들도 필연적으로 인입해야 한다. 둬좌위 시장경리 구초는 둬좌위 순환상점은 다종 순환경제분야를 융합해서 효과를 보는 것으로 중고서점이 도시에서 더욱 잘 발 붙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나라에서 해마다 2,600만톤의 페기복장이 나온다’ ‘목전 우리 나라 낡은 옷 회수리용률은 1%도 안된다.’ ‘순면 티셔츠 한벌을 생산하는데 7킬로그람의 이산화탄소가 산생된다’… 둬좌위 순환상점 3층에 올라가니 각양각색의 옷들 외에도 벽에 붙어있는 허다한 과학보급문자들이 눈에 띄였다. 빠른 절주의 류행은 환경오염을 만드는 가장 큰 업종이며 동시에 소비수요가 가장 많은 업종이다. 이때문에 둬좌위에서는 중고복장을 선택하였고 빠른 류행을 늦추는 것으로 록색환경보호 리념의 소비군체를 흡인하였다.

혁음의 소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6일에 개업한 안복로의 둬좌위순환상점에서는 이미 근 3만벌에 달하는 복장을 판매했는데 그중 80%의 판매량은 오프라인 가게에서 완수한 것이다.

둬좌위 순환상점의 모식이 흡인하는 고객들은 아직까지 소부류 사람들에 불과하지만 ‘중고책+중고복장’의 독특한 경영모식은 한창 더욱 많은 젊은 소비자들에 의해 접수되고 있으며 아울러 이미 상해서점가에서의 독특한 풍경으로 되였다.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동아시아 귀재’ 김문학 저작 100부 출간…합계 500만부 팔려

‘동아시아 귀재’ 김문학 저작 100부 출간…합계 500만부 팔려

‘동아시아 귀재’로 불리는 김문학(59) 중일한 비교문학 작가가 지난해까지 저작 100부를 출간했다고 재일화교매체 ‘중문도보(中文导报)’가 지난 20일 전했다. ‘중문도보’에 따르면 출간된 100부 저작은 동아시아와 유럽, 북남미 지역에서 합계로 500만부가 팔렸다. 김

겨울철 스포츠 성지 길림성, 2025년까지 스키장 100개 늘인다

겨울철 스포츠 성지 길림성, 2025년까지 스키장 100개 늘인다

최근 수년간 길림성은 천혜의 자연 환경을 활용해 겨울철 스포츠 발전에 힘을 쏟고 있다. 길림성 제13기 인민대표대회 제5차 회의에 따르면 현재 길림성의 스키장이 54개,슬로프가 279개에 달해 하루 최대 연인수 10만명을 수용할 수 있다. 2021년 11월 15일 어린이들이

“갑급리그 진출해 자치주 70돐생일에 귀중한 선물 올리기에 최선 ”

“갑급리그 진출해 자치주 70돐생일에 귀중한 선물 올리기에 최선 ”

얼마전에 열린 연변주 ‘량회'의 정부사업보고에서 갑급리그 진출로 ‘축구의 고향'이라는 미명을 되살리겠다는 청사진을 선언하였다. 이를 주제로 기자는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투자유한회사 리사장이며 연변룡정축구구락부 투자자인 장문길을 만나 특별취재를 진행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