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진짜 악질" 장민호, 등산 중 직원들 몰래 혼자 하산한 충격적인 이유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11.26일 23:42



트로트 가수 장민호가 등산 중 직원들을 버리고 혼자 하산하는 만행을 저질러 시청자들에게는 웃음을, 직원들에게는 빈축을 샀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에서 장민호는 직원들과 단합을 위한 등산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장민호의 산행은 오래가지 못했고, 결국 직원들 몰래 하산하기에 이르렀다.

이날 장민호는 안무팀 단장인 심헌식, 직원 김정렬과 함께 북한산 등반에 올랐다. 원효봉을 찍고 내려오는 것이 그들의 목표였으나, 장민호는 함께 간 직원들 모르게 홀로 목표를 포기했다.

등산로 초입부분 부터 어머니 팬들의 관심과 환호를 한 몸에 받은 장민호. 팬들은 장민호에게 각종 간식 등을 건네며 그를 응원하고 나섰다. 뿐만 아니라 어린 아이들 또한 장민호에게 "아저씨 파이팅" 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김희철은 장민호를 향해 "인기를 과시하러 간 것 아니냐"라며 타박했다. 등산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장민호는 직원들에게 "'형 가방주세요' 이런거 안하냐"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등산 모습을 보던 장민호는 "미쳤네. 저거는 심각하다. 저런말을 했어?"라고 말하며 스스로를 돌아봤다. 장민호는 등산을 하다 '가방 몰아주기' 초성 게임에서 패배했고, "이런 식으로 하는거다" 라면서 변명까지 했다.

극심한 다이어트 때라서... 구구절절 변명



사진=장민호SNS

심헌식과 김정렬은 결국 장민호에 앞서 나가며 "내 무릎은 오늘로 갔다. 민호 형도 엄청 수다스러운데, 자기도 말 많으면서 나한테 말 그만하라고 하더라"라며 장민호를 험담하기 시작했다.

아래에서 직원들이 올라가기만을 기다리고 있던 장민호. 그는 직원들의 모습이 눈에 보이지 않자 슬쩍 하산을 했다. 스튜디오에서 김숙은 이 모습을 보고 "이건 아니다. 혼자 하산하는 보스는 처음이지 않나"라며 꼬집었다.

장민호는 스스로 민망한 듯 웃으며 "저 때가 극심한 다이어트 때라서... 또 아무것도 안먹어가지고" 라며 구구절절 변명을 이어갔다. 김숙에 따르면 장민호는 등산 중 혼자 하산 한 일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고.

장민호는 제주도 한라산을 등반했다가도 혼자 중간에서 산행을 포기하고 몰래 내려갔다고 털어놨다. 그는 직원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했다"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심헌식과 김정렬은 오지 않는 장민호에 전화를 걸었다. 장민호는 "너희 보인다. 얼른 올라가. 따라 올라가겠다"라며 거짓말을 했고, 직원들은 출발한 지 3시간만에 원효봉에 도착했다.

그시각 장민호는 음식점 앞에서 팬에게 받은 바나나를 먹으며 휴식을 취했다. 장민호는 이들이 원효봉에 도착했다는 전화에 "마음 다 잡았냐"고 물었다. 직원들은 "마음이 아니라 지금 형을 잡으러 가야할 것 같다"며 어이없어 했다.

직원 김정렬은 인터뷰 자리에서 장민호를 향해 "진짜 악질이라고 생각했다"며 분노해 웃음을 안겼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9%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1%
10대 29%
20대 0%
30대 29%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이소라SNS 힘들었던 시기에 서로를 만나 찐친이 되기까지, 엄정화와 이소라가 서로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이소라는 엄정화를 향해 "인생에 제대로 된 친구 한명이면 된다고 하지 않냐. 난 됐다"라며 최고의 표현을 했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설 분위기와 더불어 책 향기 물씬!

설 분위기와 더불어 책 향기 물씬!

-연길시 신화서점 음력설 련휴기간 인기만점 음력설 련휴기간 연길시의 신화서점은 설 분위기와 더불어 책 향기가 물씬 풍겼다. 련휴기간을 리용해 서점을 찾은 사람들로 독서구역은 빈자리 없이 초만원을 이루었는데 적지 않은 아이들과 부모들은 아예 땅바닥에 앉아

'창의정신'의 강력한 운동에너지 방출——룡강 빙설관광 '현상급 최상류'의 생생한 실천⑤

'창의정신'의 강력한 운동에너지 방출——룡강 빙설관광 '현상급 최상류'의 생생한 실천⑤

습근평 총서기는 "우리가 끝까지 인민을 위하고 인민에 의지하며 인민대중의 주체적 지위와 창조정신을 존중하고 인민대중에 잠재되여 있는 지혜와 힘을 충분히 불러일으킨다면 반드시 더 많은 괄목할만한 인간기적을 끊임없이 창조해 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대표위원 직무수행을 말하다 | 왕효홍: 법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여 림하경제발전에 조력

대표위원 직무수행을 말하다 | 왕효홍: 법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여 림하경제발전에 조력

"며칠 동안 외지 출장을 다니고 있어 스케줄이 빡빡해 집에 가서 다시 련락드리겠습니다." 전국인민대표대회 대표이자 흑룡강성 이춘시 금림구 백림경영소 직원이며 경홍식용균농민전문합작사 기술총괄인 왕효홍은 최근 림하경제의 고품질 발전과 지속 가능한 진흥을 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