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동계아시안게임의 기억|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은 중국팀의 평창동계올림픽 준비에 경종을 울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5.24일 11:55
오늘은 2017년 제8회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 선수들의 멋진 모습을 돌아보자.

시간: 2017년 2월 19일 ~ 2017년 2월 26일

장소: 일본 삿포로

참가국/지역 : 31개 종목 : (11개 종목)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점프, 프리스타일, 스노보드,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피겨스케이팅, 바이애슬론·아이스하키·컬링



2017년 2월 19일, 제8회 동계 아시안 게임 개막식이 삿포로 돔에서 열렸다.

일본 스키점프 선수 하라다 마사히코가 성화를 점화하면서 대회가 정식으로 개막했다.

이번 동계 아시안 게임에서 아시아 각국의 동계스포츠 종목별 격차가 더 벌어져 메달 순위에는 5개국만 이름을 올렸다.

상대적으로 동계 스포츠종목이 보편화된 중국, 한국, 일본, 카자흐스탄 4개국을 제외하면 5위 조선대표단은 동메달 1개에 그쳤다.

최종 일본선수단은 다시 개최국우세를 빌어 금 27, 은 21, 동 26 도합 74개 메달로 아시아 전통 빙상 강국으로서 금메달과 메달 순위에서 다른 선수단을 크게 앞선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한국은 금 16, 은 18, 동 16 도합 50개의 메달로 종합 순위 2위를 차지했다.

10년 만에 금메달순위 3위권 복귀에도 불구하고 중국선수단은 일본과 한국의 두 라이벌과의 경쟁에서 여전히 렬세였다. 중국선수단은 금 12, 은 14, 동 9 도합 35개의 메달로 종합 3위를 차지했다.

신인이 두각을 나타내고 종목 돌파 등의 포인트가 있지만 팀은 단점이 더 많고 빙강설약의 구도는 여전했다.

중국선수단이 따낸 12개의 금메달 중 8개가 빙상 종목에서 나왔다. 전통적인 강세 종목인 쇼트트랙은 금메달 3개를 획득했다.

리더 무대정은 남자 500m와 5000m 계주 2관왕에 올랐다. 동계아시안게임에 처음 출전한 장일택, 임자위 등 할빈적 선수들도 뛰여난 활약으로 급성장했다.

스피드스케이팅에서는 당시 19세였던 고정우가 500m에서 아시아 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그는 앞으로 중국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종목의 대들보가 되는 서곡을 연주했다.

솔직히 중국 선수단이 따낸 12개의 금메달 중 함금량이 높은 것은 많지 않고 쇼트트랙과 스노보드 하프코스만 세계 수준이였다.

이번 동계아시안게임의 부진한 성적은 1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 겨울올림픽을 준비하는 중국 선수단에 경종을 울렸다.

출처: 흑룡강일보

편역: 진종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