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스타 김택남ㆍ정성, 한국 광주에서 뮤직비디오 제작한다.

[모이자] | 발행시간: 2015.11.11일 18:30

2015한중가요제에 출연한 김택남 (베이징, 11월 29일 KBS1 방송예정)

중국 인기 스타의 신곡 뮤직비디오가 한국 전라도 광주를 배경으로 촬영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11일 기획사 동진헌트(대표 윤철신)에 따르면 중국의 인기 그룹 아리랑의 리더 김택남과 중국의 실력파 가수 겸 작곡가 정성이 함께 참여한 신곡 '모이자'와 '지독한 사랑' 의 뮤직비디오가 오는 17일부터 전라도 광주 곳곳에서 촬영될 예정이다.

 재중동포 백청강의 스승으로 잘 알려진 아리랑 그룹 김택남은 중국 온라인 기업 알리바바 방송에서 한국의 한류스타들과 '서시'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한중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중국에서 실력파 뮤지션으로 자리 잡고 있는 음악감독 정성은 한국가수 채연이 불러 인기를 얻은 '믿음'의 원곡 가수이기도 하다.

 이들은 앞으로 한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뮤지션 활동을 펼치며 향후 중국진출을 희망하는 한류스타 발굴과 육성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뮤직비디오 제작사인 동진헌트는 중국의 재중동포 최대 정보포털사이트 모이자닷컴(moyiza.com) 등과 함께 온라인 한류 콘텐츠 기획 사업을 진행 중이다.

 윤철신 동진헌트 대표는 "광주를 배경으로 한 한류 콘텐츠 제작은 중국 등 해외에 아름다운 광주 면면을 소개하는 데 긍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6%
10대 0%
20대 10%
30대 30%
40대 26%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4%
10대 1%
20대 8%
30대 19%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조선족의사의 일기 1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의사 무한 동제병원 근무 일지 (흑룡강신문=청도) 산동성에서 위해시립병원 전경 간호사에 이어 또다른 조선족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바로 청도대학 부속병원 최창성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백산시 두번째 호북지원의료팀 출발

백산시 두번째 호북지원의료팀 출발

길림성 백산시에서는 2월 18일, 백산시 제2호북지원의료팀 출발식을 가졌다. 의료지원자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출발식에서 백산시당위 왕빙서기가 백산시당위와 정부를 대표해 의료팀의 지원자들이 호북지원에 적극 나선데 대해 충심으로 되는 사의와 숭고한 경의를 표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조선족 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근무 일지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조선족 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근무 일지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조선족의사의 일기 1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의사 무한 동제병원 근무 일지 (흑룡강신문=청도) 산동성에서 위해시립병원 전경 간호사에 이어 또다른 조선족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바로 청도대학 부속병원 최창성

종남산, 무한 중증환자 원거리 진찰후 내린 최신 판단

종남산, 무한 중증환자 원거리 진찰후 내린 최신 판단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고위 전문가팀 팀장이자 중국공정원원사인 종남산과 그의 팀이 광주에서 무한협화병원 서원의 광동의료팀과 련결 후 신종페염 중증사례에 대해 원거리 진찰을 진행했다. 원거리 진찰을 하고 난 종남산은 현재의 신종페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