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성주서 '사드' 반대 235차 촛불집회 진행

[기타] | 발행시간: 2017.03.05일 15:17
한국 경상북도 성주군 주민들은 4일 저녁 '사드'를 반대하는 제235차 촛불집회를 열고 미국과 한국의 한국내 '사드' 배치에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성주군 군청 앞 주차장에서 약 150명 현지 주민들은 촛불을 들고 "우리는 평화를 포기할 수 없다. 사드가고 평화오라." "사드는 미국에 남기고 반도에는 평화를 남겨라" 등 구호를 웨치면서 사드배치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주민들은 윤번으로 단상에 올라가 '사드'에 대한 인식과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재동 현지 시민단체 관계자는 "사드는 한국을 보호하는게 아니라 오히려 한국에 위험을 가져다준다"면서 "사드의 최종 수혜자는 미국과 일본이기에 한국은 자국에 사드를 배치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국방부가 성주군을 '사드' 배치지로 확정했다고 선포한 후 현지 주민들은 매일 군청 앞 주차장에서 '사드' 반대 집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 주차장은 현지 주민들로부터 '평화나비광장'으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중국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배우 구혜선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를 만나 일침을 듣고 눈물을 흘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3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말미에는 배우 구혜선의 다음 주 출연을 알리며 예고편이 먼저 공개됐다. 영상 속 MC 이윤지는 "가수, 작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오빠가 나한테 이럴 수 있나" 유명가수, 열혈팬 노린 '17억 사기' 충격 근황

"오빠가 나한테 이럴 수 있나" 유명가수, 열혈팬 노린 '17억 사기' 충격 근황

사진=나남뉴스 17억원대 사기 혐의로 충격을 안겼던 '디셈버' 출신 가수 윤혁이 결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3일 인천지법 형사15부(류호중 부장판사)는 선고 공판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윤혁에게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하

"기본적인 상도덕 지켜야" 박명수, 지역비하 논란 '피식대학' 측에 일침

"기본적인 상도덕 지켜야" 박명수, 지역비하 논란 '피식대학' 측에 일침

개그맨 박명수가 후배들이 진행하는 유튜브 '피식대학' 지역비하 관련 논란에 대해 일침을 가해 화제다. 지난 24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에서는 박명수가 전민기와 함께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해당 코너에서 전민기는 최근 있었던 '피식대학' 지역비

"지난해 10만명 방문" 김호중 구속되자 소리길 '한산'... 상가들 어쩌나?

"지난해 10만명 방문" 김호중 구속되자 소리길 '한산'... 상가들 어쩌나?

한산한 '김호중 소리길'…"구속됐으니 철거" vs "철거하면 손해"[연합뉴스] "당장 지난주만 해도 이렇게 한산하진 않았어요."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25일 오후 1시께 찾은 경북 김천시 '김호중 소리길(이하 김호중길)'은 주말을 맞았지만 관광객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