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경기지역 조선족 버스기사 급증... 오산 한 업체 '15% 육박'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09.02일 09:27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 경기도에서 버스회사들이 인력난을 겪으면서 운전대를 잡는 조선족 수자가 늘고 있다고 한국언론이 28일 전했다.

  버스운전이 힘들다는 인식이 깊어지면서 버스기사를 희망하는 수요가 줄고 있는데다 대부분의 경력직 운전자가 처우가 나은 서울로 리직하면서 부족한 자리를 조선족이 대체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이같은 현상을 더욱 가속화시키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27일 경기도 버스업체들에 따르면 오산, 수원, 부천, 화성 등지에서 조선족들이 버스를 운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족 버스기사의 경우도 한국인과 동일하게 1종 대형 면허, 적성검사 통과, 자격증 취득 등을 갖추기 때문에 한국인 버스기사들과 동등한 조건 및 처우를 받고 있는 상태다.

  실제 오산에 위치한 A업체는 총 170명의 운전기사중 약 15%가량인 20명이 조선족 출신이였다.

  화성의 위치한 B업체의 경우는 총 40여명의 마을버스 운전기사중 10%에 달하는 4명의 조선족이 운전대를 잡고 있었다.

  조선족 대부분은 F4(재외동포), F5(영주권)비자 소유자들로 F4비자의 경우 부모, 조부모 또는 본인이 한국국적을 취득했던 경험이 있는 재외동포를 대상으로 발급된다.

  버스업체들은 주 52시간제 시행이후 인력난이 더욱 심각해져 국적을 떠나 취업을 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맙다는 립장이다.

  업체들은 조선족이 일자리를 대체하는 것이 씁쓸하긴 하지만 기존에 있던 경력기사들이 처우가 나은 서울로 계속 리직하면서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업체들은 또 불과 몇년전만 하더라도 조선족이 버스운전을 하는 것을 신기하게 받아들였지만 이제는 보편화돼 크게 놀랄일도 아니라고 전했다.

  버스회사 직원 A씨는 "이전에도 재외동포 출신 버스기사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요즘들어 눈에 더 자주 띄는 것 같다"며 "안산, 수원 등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마을버스업체 사장은 "직원 40명 가운데 4명이 재외동포"라며 "굳이 동포들을 찾아서 모집하고 있는 것은 아니나, 일손이 절실하게 필요해 누구라도 와주면 고마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본사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7%
10대 3%
20대 0%
30대 32%
40대 29%
50대 13%
60대 0%
70대 0%
여성 23%
10대 0%
20대 0%
30대 6%
40대 10%
50대 3%
60대 3%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김수찬SNS 가수 혜은이가 딸을 시집보내면서 '장모님'이 됐다. 지난 24일 트로트 가수 김수찬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혜은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혜은이는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 김수찬은 "혜은이 누나의 따님 결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이번 빙설시즌에 흑룡강은 어느 정도 인기를 끌었을까? 먼저 두조의 데이터를 보자. 2024년 양력설기간 동안 흑룡강성은 총 661만 900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여 전년 대비 173.7% 증가했으며 관광 수입은 69억 2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364.7% 증가했다. 방금 끝난 음력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정월대보름밤의 일월호반에는 불꽃이 휘황찬란하고 인파가 밀물과 같았다. 2월 24일 밤, 수분하시 정월대보름축제 불꽃놀이가 북해공원 일월호에서 열려 대중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하게 하고, 즐겁고 화목하며 경사스러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여 수분하의 인기, 소비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룡강과 서장에 꽃등불이 비치고, 두 고향이 한데 모였다. 2월 25일, 시가체시(日喀则市) 인민정부와 흑룡강성 제8진서장지원작업팀이 주최하고 시가체시관광발전국이 주관하고 씨트립 그룹이 후원하고 흑룡강성 문화관광청이 지원하는 '룡장정견, 량향정원' 시가체관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