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자원봉사자가 되새긴 감동의 북경동계올림픽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2.25일 11:12
  

  “보세요, 이게 중국 친구랑 교환한 배지예요!” 한국 류학생 배현민(23)씨가 북경동계올림픽 자원봉사 기간중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보이며 흥분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배현민은 중앙미술학원 디자인학과 3학년생이다. 외국인 자원봉사자로 북경 2022년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그는 “북경동계올림픽은 저에게 잊을 수 없는 시간”이라며 “세계 각지에서 온 친구들이 북경동계올림픽에서 서로 하나가 되는 경험을 하면서 성장하고 또 우정과 단합을 누릴 수 있었다”고 감동의 그날들을 되새겼다.

  배현민은 국가체육장에서 열린 북경 2022년 동계올림픽 개막, 페막식에서 관중들의 입장, 퇴장을 돕고 관중석 질서를 유지하는 역할을 맡았다. 중국 전통 미학을 활용한 이번 올림픽은 디자인을 전공하는 그에게 많은 령감을 주었다. 특히 그는 이번에 선보인 다양한 블랙테크놀로지(黑科技)를 보며 경탄을 금치 못했다.

  24절기, 12지, 귀한 손님을 환영한다는 뜻의 영객송(迎客松) 불꽃놀이, 버드나무로 전하는 작별(折柳送別)…. 배현민은 “북경동계올림픽을 통해 중국 고유의 문화가 지닌 매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며 “개막식에서 오륜 형상이 만들어졌는데 알고 보니 LED 스크린에 ‘연출’된 것이였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중국에서 몇년 지내다 보니 중국의 과학기술이 정말 빠르게 발전하는 것을 체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배현민은 “북경동계올림픽 개막, 페막식 현장이 주는 느낌은 남달랐다. 현장 관중들도 매우 몰입해 관람하는 것 같았다”면서 “문화와 국경을 초월한 올림픽 정신의 매력에 모두가 빠져들었고 저 역시 그 속에 동화됐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배현민에게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북경동계올림픽 페막식 당시 각 선수단의 기발과 선수들이 입장한 후 진행된 크로스컨트리 장거리 종목 시상식이였다. 각국 선수들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소속 선수들이 시상대에 오르자 국가 또는 국가올림픽위원회 연주곡이 흘러나왔다. 전체 관중이 기립해 목례했다. 그는 “서로를 존중하는 모습이야말로 올림픽 정신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그날의 감격을 되새겼다.

  배현민은 “동계올림픽 기간 많은 경기를 봤는데 외국인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이 더러 있었다”면서 “그들은 서로 응원해주며 올림픽 스포츠 수준을 향상시키고 ‘보다 빠르게, 보다 높게, 보다 강하게 그리고 다 함께’의 목표를 향해 분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배현민은 이번 자원봉사 활동에서 한국어를 할 줄 알고 또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한 적이 있는 중국인을 만나 깜짝 놀랐다며 “중간중간 쉴 때 즐겁게 수다도 떨고 배지도 교환하고 기념사진도 함께 찍었다”고 말했다.

  동계올림픽 페막식에서 자원봉사자들의 로고를 치하하는 순서에서 배현민은 순간 감정이 북받쳐 올랐다. “이런 순서가 있는 줄 생각도 못했다. 갑자기 자원봉사 활동을 했던 지난 시간들이 떠올랐다. 동계올림픽을 위해 중국어를 열심히 공부하고 23개 과목 학교 수업도 듣고 추운 날 자리를 지키고…. 힘들었던 시간들이 그 순간에는 정말 보람 있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동계올림픽 페막식이 막바지에 이르자 ‘One World, One Family’라는 내용의 화려한 불꽃놀이가 진행됐다. 배현민은 “세계가 의견을 내려놓고 영광을 함께 나누는 자리가 바로 동계올림픽”이라며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는 한쪽의 힘으로 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출처:신화사

  편집:김철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