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할빈 통상구 려객고봉기 맞이, 동기 대비 88% 증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5.22일 10:52
"여러분, 출입국 증명서와 탑승권을 준비하고 간격을 유지하면서 질서있게 검사를 기다려 주십시오." 할빈태평국제공항 출입국변방검문소는 모든 검사구역을 가동하여 수백명의 려객이 30분도 안 되여 모두 통관하게 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변방검사기관은 할빈태평국제공항에서 연 8000여명의 출입국인원을 검사하고 90여대의 출입국 비행기를 검사했는데 이는 지난해 동기대비 약 88% 증가된 것이다.

"통상구의 려객흐름증가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 우리는 경찰력을 과학적으로 조달하고 전문인원을 파견하여 24시간, 72시간 국경통과무비자를 신청한 려객들에게 국경통과와 림시입국허가처리 서비스를 제공하여 중국에 온 상인과 려객들이 순조롭게 통관하는데 편리를 제공해주었다." 근무1대 부대장 송운비가 말했다.

이민관리 경찰은 24시간 일자리를 지키고 공항그룹, 세관, 항공사 등 통상구 련합검사단위와 여러차례 좌담교류를 전개했으며 통상구 각 단위와 련합하여 항공편 정보 통련, 합동검사와 협력, 련결보장사업을 잘하고 항공편의 입출항 동태정보와 려객수를 제때에 파악하여 협동, 협력의 업무분위기를 형성하였으며 모든 검증통로를 충분히 열고 통관보장사업에 전력을 다했다.

출처: 흑룡강일보

편역: 리인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