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연성각에서 펼쳐진 1일장터 어장...옛장터 분위기 물씬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6.20일 07:47

옛장터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어장이 6월 18일, 연길시 의란진 룡연촌 1대에 위치한 연성각민속가든에서 펼쳐졌다.

1일 장터인 어장은 박혜영, 김미연, 김가연 세 젊은이들의 착상이다.

판매보다는 옛장터분위기를 만끽하자는데 취지를 두었다. 어장이란 어디로 튈지 모를 장터, 어디서 열릴지 모를 장터라는 뜻으로 한주에 한번, 할달에 한번도 열릴 수 있으며 장소도 문화적인 분위기가 다분한 곳을 선택하기때문에 지정된 장소가 없다. 이날 행사장은 연성전통음식유한회사에서 무료로 제공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연성전통음식유한회사 최희선 사장은 "연성은 20여년간 전통음식문화를 계승발전시키는데 힘써왔다. 연성의 전통음식은 연길에서 손꼽힌다고 늘 자부해왔다, 그러던 와중에 박혜영씨로부터 옛장터를 재현해보고싶은데 연성각에서 장소를 제공할수없겠냐는 제안을 받았고 전통문화를 사랑하는 일인으로서 흔쾌히 승낙했다."며 "홍보를 많이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여러매체와 많은 분들이 동참하고 지지해주셔서 너무 뿌듯하다, 앞으로 이런 문화행사를 많이 조직하여 젊은이들한테 전통문화를 각인시켜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어장관계자들은 이렇게 말한다. 문화가 없는 도시는 령혼이 없는 사람과 마찬가지이다. 얼굴을 보고 대화하는 만큼 효률적인 일이 없다고...

사진 민미령 /글 조글로미디어 문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2%
10대 0%
20대 0%
30대 31%
40대 31%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8%
10대 0%
20대 0%
30대 31%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신랑수업'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서윤아가 김동완의 악성 팬으로부터 받은 충격적인 수준의 악성 메시지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윤아는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서 신화 김동완의 팬으로 받은 도 넘은 악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서윤아에게 입에 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 최대 랭동물류창고대상 올해 12월 사용 교부

연변 최대 랭동물류창고대상 올해 12월 사용 교부

연길국제공항경제개발구에 위치한 랭동물류창고대상이 본격적인 건설 과정에 들어갔다. 이 대상은 현재 연변에서 가장 큰 규모의 랭동물류창고로서 부지면적이 5만 6,990평방메터에 달하며 랭동창고, 종합청사, 직원 기숙사, 경비실과 기타 부대시설들을 건설한다. 료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배우 오윤아(43) 레이싱모델 출신의 배우 오윤아(43)가 방송을 통해 13년 전에 갑상선암으로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한다. 특히 오윤아는 갑상선암으로 투병했을 당시 약 6개월 동안 말을 하지 못했었다고 털어놓으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4월 15일(월) 오후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28)이 오늘 현역으로 입대했다. 태용의 입대는 NCT 멤버 가운데 처음이다. NCT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태용은 4월 15일(월) 오전, 해군 현역으로 입대하기 위해 신병 교육대에 입소했다. 안전사고 예방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