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74년만에 렬사 아버지를 찾았습니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5.26일 21:59
올해 75세인 리금순은 항미원조전쟁 리근오(李根伍) 렬사의 유복녀이다.

리금순네 가정은 해방전에 왕청현 라자구 사도하자에서 살았는데 엄마는 간질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살리려고 갖은 고생을 다했으며 생활은 째지게 가난하여 겨울이면 구들에 벼짚을 펴고 가마니를 덮고 자기도 했다. 게다가 라자구는 토비소굴이여서 토비들의 성화에 하루도 편할 새 없었다.



1948년 10월 리근오는 간질병을 앓는 5살 아들과 임신 4개월밖에 안된 안해를 두고 중국인민해방군에 참가했다.

해방전쟁을 거쳐 항미원조전쟁에 참가했는데 1950년 2월 경상북도 영우(永优) 전투에서 31세로 전사하였다.



아버지가 입대한 이듬해인 1949년 5월에 태여난 금순의 손에는 단지 70여년 세월 아버지의 렬사증 한장뿐 아버지에 대한 아무런 정보도 없이 지금껏 그리움과 서러움속에서 살아왔다.

렬사 후대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는 연길 봉사중심 당지부 서기이며 리사장인 서숙자는 지난 21일 함께 로인뢰봉반에서 활약하고 있는 리금순의 가슴 아픈 사연을 헤아려 그의 집을 찾아가 정황을 료해하고 그를 이끌고 연변혁명렬사릉원을 찾았다.



혹시 그곳에 리근오렬사의 실정이 있을런지 하면서 수많은 자료들을 찾았다. 마침내 리근오렬사의 기본 정황이 적힌 종이장 한장을 찾아냈다. ‘길림성 왕청현 사람, 1919년 10월생.... ..’ 이어 충렬벽 왕청현 부분에 모셔진 렬사의 이름 세글자도 찾아내였다.

‘아버지가 여기에 계셨군요!’



기쁨과 서러움으로 통곡하는 리금순을 부등켜안고 서숙자도 같이 눈물을 흘렸다. 렬사릉원 사업일군들도 또 한분의 렬사유가족을 찾게 된데 대해 긍지감을 느꼈다.

리금순은 이젠 제사터라도 있게 되였다며 무등 애를 써서 아버지를 찾아준 서숙자 서기에게 련신 감사를 드렸다.

/길림신문 박철원특약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전 와이프 박지윤에 대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방송인 최동석이 현재 전 와이프 명의의 집에 살고 있는 것이 드러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동석의 부모님 또한 전 며느리인 박지윤 명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 매체에 따르면 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7월 18일 오전,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가 연변미술관에서 개막했다. 이번 순회전시에는 섬북전지, 안새(安塞)농민화, 연천포퇴화, 목각판화 등 섬북지역의 90폭 민간예술작품들이 전시됐다. 섬서성 북부, 황토고원의 중심에 위치한 연안은 중국혁명의 성지, 중화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중국 공식측에서 15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24년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 증속은 국내생산총액(GDP) 증속을 초과했다고 한다. 불변가격으로 계산하면 올해 상반기 중국 GDP는 동기대비 5.0% 성장했고 같은 기간 전국 주민 일인당 가처분소득은 물가변동요인을 제거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1. '생산날자, 품질합격증, 생산공장이 없는 3무'식품을 먹지 말고 깨끗하게 씻지 않은 음식을 먹지 말며 생수를 마시지 말아야 한다. 고염분, 고당분, 튀긴 음식, 훈제 음식을 적게 먹어야 한다. 알지 못하거나 출처를 알 수 없는 야생 버섯류를 채취, 구매 및 섭취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